약해 지지마 2011-02-14 12:28:05  
  이름 : 김종만  (59.♡.248.70)  조회: 2765    
약해지지 마!”

돈 있고 권력 있고 그럴듯해 보여도 외롭고 힘들긴 다 마찬가지다.
그래서 사람에겐 저마다 위로가 필요하다.

92세에 처음 시를 쓰기 시작해 99세인 올해 첫 시집
『약해지지 마(くじけないで)를 발간한 시바타 도요.

그녀의 시집은 지난 3월에 발간된 후, 6개월 만에 70만 부가 넘게 팔려나가
초베스트셀러가 됐다.
아마도 그 작은 시집엔 ‘위로의 바이러스’가 묻어 있는 것 같다.그렇다.

지극히 평범해 보이는 도요의 시가 가진 가장 큰 힘은 위로다.
개개인만이 아니라 이 시대에 대한 위로다.
99년의 세월을 살아온 도요가 말한다.




『약해지지마 (くじけないで)』
" ....난 괴로운 일도 있었지만, 살아 있어서 좋았어.
너도 약해지지 마.”





“바람이 유리문을 두드려 안으로 들어오게 해 주었지.
그랬더니 햇살까지 들어와 셋이서 수다를 떠네.
“할머니 혼자서 외롭지 않아?” 바람과 햇살이 묻기에
“인간은 어차피 다 혼자야.” 나는 대답했네.”





“나 말이야,
사람들이 친절하게 대해주면 마음속에 저금해 두고 있어.
외롭다고 느낄 때, 그걸 꺼내 힘을 내는 거야.
당신도 지금부터 저금해봐. 연금보다 나을 테니까.”
 




“나 말이야, 죽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몇 번이나 있었어.
그렇지만 시를 쓰면서 사람들에게 격려 받으며,
이제는 더 이상 우는 소리는 하지 않아.
99세라도 사랑은 하는 거야. 꿈도 꿔 구름도 타고 싶은 걸.”





“인생이란 늘 지금부터야.
그리고 아침은 반드시 찾아와. 그러니 약해지지 마!”



 


목록 글쓰기 답변 수정 삭제
게시물 119건
번호 제목 이름 날짜 파일 조회수
137   그리운금강산으로 새해인사드립니다 이대우 12-12-29 1845
133   진짜 바닷사나이 가을 하늘에 빠져들다 이대우 12-10-13 2121
132   10억 재산을 장학금으로 기증 이대우 12-09-27 2068
130   리더십에세이 충무공 정신이 살아 숨쉬는 유익한 강좌 이대우 12-08-21 2162
129   제주해군기지를 구경하세요 오병철 12-03-30 2231
126   더 젊은 꿈과 열정을 가지고~ 신만균 12-01-14 2270
125   일본은 대마도를 반환해야 한다(임진년을 맞이하면서,… 오병철 12-01-10 2095
123   間島에 대한 小考(間島는 우리나라땅이다) 오병철 11-11-16 2392
122   남자의자격 청춘합창단 "사랑이라는 이름을 더하여 이대우 11-09-30 2285
120   2018년 IALA총회 한국유치를 환영하면서 이대우 11-07-10 2892
119   김문수경기도지사와 춘향이의 진실이야기 (이몽룡은 … 오병철 11-06-26 2390
117   서울대공원의 홍학은 왜 울타리망이 없어도 날아가지 … 오병철 11-05-28 2694
115   일상 생활의 명언 김종만 11-04-12 2437
113   아차산 이야기 오병철 11-04-03 2091
  약해 지지마 김종만 11-02-14 2766
[처음][이전][1][2] 3 [4][5][6][7][8][다음][맨끝]
글쓰기
 
 
주소 :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길 12, 1201호 (인사동, 대일빌딩) TEL : 02)735-2166~7 FAX : 02)725-6749
E-MAIL: haehang1984@naver.com
copyright (c) 2007 seaport all Right Reserved